“홍상수X김민희 보자”… ‘밤해변’ 시사회 조기 마감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포스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포스터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기 위한 취재 경쟁이 치열하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제작과 배급을 맡은 전원사 측은 9일 “13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릴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언론 시사회 신청이 조기 마감됐다”며 “제한된 좌석으로 인해 이후의 신청은 불가하다”고 밝혔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13일 진행되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을 확정했다. 지난해 6월 불거진 불륜설 이후 두 사람이 국내 공식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처음이다.

홍상수 감독의 19번째 장편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의 사랑에 빠진 여배우 영희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Competition)에 초청되어 배우 김민희가 은곰상 여우주연상(Silver Bear for Best Actress)를 수상했다. 오는 23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