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TOP8, 생방송 진출 위한 ‘정면 승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K팝스타6'

사진=SBS ‘K팝스타6’

‘K팝스타6’ TOP8이 생방송 진출을 위한 정면 승부를 벌인다.

12일 방송되는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이하 ‘K팝스타6’)에서는 생방송 진출을 위한 TOP8 참가자들의 경연 현장이 공개된다. 생방송을 앞둔 마지막 라운드의 대결 방식은 1:1 배틀이다. TOP8 참가자들은 2팀씩, 4조로 나뉘어 1:1 대결을 통해 TOP6에 도전하게 된다.

이 날 방송에서 참가자들의 무대를 본 3인의 심사위원은 각각 승자와 패자를 선정한다. 심사위원 다수결로 선정된 승자는 생방송 라운드로 직행하는 반면, 패자가 된 4팀은 ‘패자부활전’을 벌인다. 이들은 재대결 무대 후 ‘시청자 심사위원단’의 투표를 거쳐 상위 2팀만이 생방송에 추가 진출 할 수 있다.

현재 TOP8은 보이프렌드, 김윤희, 샤넌, 고아라-김혜림, 전민주-크리샤 츄, 김소희-이수민, 석지수, 마은진 등으로 최정예 참가자들만이 남은 상태.

‘K팝스타6’ 제작진은 “이번 TOP8 경연은 심사위원들의 랜덤 추첨으로 대진이 정해졌다”며 “시청자분들이 깜짝 놀랄 만한 ‘빅 매치’가 성사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생방송을 앞둔 마지막 배틀인 만큼 지금까지 선보였던 ‘1:1 대결’ 중 가장 박진감 넘치는 경연이 될 것”이라 덧붙여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K팝스타6’는 12일 오후 9시 15분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