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뭐길래’ 이승연, 남편 존킴 옷방에서 ‘유물 발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승연/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이승연/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엄마가 뭐길래’ 이승연 가족이 미니멀 라이프에 도전했다.

9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미니멀라이프를 실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승연 가족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제작진으로부터 ‘집안을 털어라’는 미션을 받은 이승연은 본격적으로 집안 청소에 나서며 안 입는 옷들을 정리하기로 한다.

이승연은 남편 존킴에게 “구제를 넘어 유물이 된 당신 옷부터 정리하자”며 존킴을 끌고 옷방으로 향하고, 옷방에서 찢어지다 못해 종이가 된 청바지부터 블랙진이었으나 화이트진으로 변한 존킴의 옷들을 발견한다.

이승연은 “제발 좀 버리자. 이건 거의 유물수준이다. 와인 묵히듯 옷을 왜 이렇게 묵히느냐”며 타박하지만 이에 존킴은 “나중에 입으려고 놔둔 것이다”라고 항변하다 결국 이승연의 성화에 못 이겨 안 입는 옷을 하나 둘 씩 꺼내놓는다.

‘엄마가 뭐길래’는 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