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릴미’ 강필석 “동심으로 돌아가 연기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강필석 / 사진제공=달컴퍼니

강필석 / 사진제공=달컴퍼니

배우 강필석이 10주년을 맞은 ‘쓰릴 미’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강필석은 9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진행된 뮤지컬 ‘쓰릴 미'(연출 박지혜)의 기자간담회에서 “2인극의 시조새인 ‘쓰릴 미’의 10주년을 맞아 용기 내 참여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2007년 ‘쓰릴 미’의 초연 당시 참여한 멤버이다.

강필석은 “동심으로 돌아가서 연기할 생각”이라며 “이번 공연은 더 즐기면서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배우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공연하고 또 준비하고 있다. 10년 동안 사랑받게 해주셔서 관객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쓰릴미’는 미국 전역을 충격에 빠뜨린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2007년 초연 이후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쓰릴 미’에는 최재웅 김무열 강필석 이율 정욱진 정동화 이창용 송원근 정상윤 에녹 김재범 정상윤 등이 출연한다. 오는 5월 28일까지 백암아트홀.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