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심상정 “전원책, 나를 염두에 두고 ‘의외의 인물’ 대망론 펼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썰전'에 심상정 의원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썰전’에 심상정 의원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썰전’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의 ‘차기 대선주자 릴레이 썰전’ 녹화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전격 출연했다.

이날 심상정 대표는 “그동안 ‘썰전’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전 스트라다무스’인 것을 봤다. ‘지금까지 주목받지 못하던 사람이 앞으로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한 예언을 들었다”고 이야기 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그 방송을 보면서 무릎을 탁 치셨군요”라고 받아쳤다. 심상정은 “그렇다. 틀림없이 나를 염두 해 두고 한 말일 것이다. 그 예언을 실현시키기 위해 내가 열심히 뛰고 있다”라고 호언장담 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썰전’에서는 심상정 대표와 김문수 전 지사의 비하인드 스토리, 유시민 남매와 얽힌 노동 운동 역사, 10년 동안 수배 생활을 했던 심상정 대표의 과거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심상정 대표가 출연한 JTBC ‘썰전’은 9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