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인조 보이그룹 세븐어클락, 16일 전격 데뷔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세븐어클락 / 사진제공=스타로엔터테인먼트

세븐어클락 / 사진제공=스타로엔터테인먼트

신인 6인조 보이그룹 세븐어클락(Seven O’Clock)이 오는 16일 가요계에 본격 데뷔한다.

스타로엔터테인먼트 소속 세븐어클락은 오는 16일 첫 미니앨범 ‘버터플라이 이펙트(Butterfly Effect)’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시계바늘(에코)’로 가요계에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세븐어클락은 리더 에이데이(A-Day), 반(Vaan)과 현, 영훈, 정규, 태영으로 각자의 색이 뚜렷한 실력파 6인조 멤버로 구성되어있다. 그룹명은 ‘하루를 시작하는 오전 7시와 하루를 마감하는 오후 7시에 모든 이에게 노래로서 행복을 주고 싶다’는 뜻으로, 음악을 통해 사람의 마음을 치유하고 희망을 주고 싶다는 여섯 멤버들의 간절한 소망도 함께 담았다.

특히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세븐어클락은 기존의 아이돌과는 다르게 뮤지션을 지향하는 실력파 아이돌로, 멤버들 역시 음악적 욕심과 활동에 대한 각오가 대단하다는 전언. 실제 SNS를 오픈하자마자 정식 데뷔 전임에도 세계 각지 팬들의 관심이 모여 기대를 높이고 있다.

첫 미니 앨범 ‘버터플라이 이펙트’는 인스트루멘탈 트랙을 포함해 총 5트랙으로 구성되어 있다. 타이틀곡 ‘시계바늘(에코)’은 최근 음악 트렌드인 트로피칼 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풍물놀이의 리듬을 차용해 트랜디하게 풀어 낸 편곡이 특징이다. 수록곡 중 ‘타임머신’은 리더인 에이데이의 자작곡으로 데뷔앨범부터 실력돌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한편, 세븐어클락은 16일 정오 음원발매를 시작으로 활발한 방송활동을 통해 팬들과의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