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여왕’, 알고 보자.. 관전포인트 ‘셋’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세가지색 판타지-반지의 여왕' 안효섭, 김슬기 / 사진제공=MBC

‘세가지색 판타지-반지의 여왕’ 안효섭, 김슬기 / 사진제공=MBC

MBC와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컬래버레이션 드라마 ‘세가지색 판타지’의 세 번째 편인 ‘반지의 여왕’(극본 김아정, 연출 권성창)이 9일 첫 방송된다. 이에 앞서 드라마를 더욱 재밌게 볼 수 있는 3가지 관전 포인트가 공개됐다.

◆ 어느 날, 그녀가 예뻐 보이기 시작했다!
가문의 비밀이 담긴 ‘절대반지’를 손에 넣은 노답청춘 흔녀의 상큼발랄 판타지 로맨스인 ‘반지의 여왕’은 외모 권력 최하위에 있던 한 여자가 절대반지를 얻게 되면서 인물 관계가 역전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어디로 굴러갈지 모르는 절대반지를 따라 벌어지는 다양한 해프닝을 따라가다 보면 그 속에 울고 웃는 캐릭터를 만나는 재미가 첫 펀째 포인트.

◆ 커플 간 다양한 ‘케미’를 기대해!
‘판타지 커플’인 난희(김슬기)-세건(안효섭)이 전할 설렘 케미스트리, ‘비쥬얼 커플’인 세건-미주(윤소희)가 선사할 눈호강 케미스트리, 여기에 ‘남사친&여사친 커플’인 태현(이태선)-난희가 선보일 현실판 케미스트리까지 다채로운 색깔의 ‘케미’를 만나볼 수 있다.

◆ 깨알 같은 특별출연을 찾아라!
IOI 김소혜, 곽시양, 이연수, 디자이너 황재근, 모델 송해나, ‘생동성 연애’의 윤시윤-조수향-강기영까지 무수히 많은 배우들이 특별출연해 드라마에 힘을 더했다. 권성창PD는 “사진이나 자막 출연도 있으니 특별출연한 배우들을 찾아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생동성 연애’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MBC를 통해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