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사람’ 오연아, 이번엔 사명감 투철한 사진기자…’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보통사람' 스틸컷

영화 ‘보통사람’ 스틸컷

영화 ‘보통사람’에서 자유일보 사진기자로 열연을 펼친 배우 오연아의 연기 변신이 화제다.

최근 KBS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범상치 않은 입담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을 올린 오연아. 영화 ‘아수라’는 물론 tvN ‘시그널’ OCN ‘보이스’ SBS ‘피고인’ 등에 출연하며 신스틸러로 활약한 그가 영화 ‘보통사람’에서 또 한 번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다.

영화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사진기자 역으로 분한 오연아는 얼굴의 반을 덮는 안경을 착용해 평소 차도녀 이미지를 완전 벗었다.

또 오연아가 연기하는 사진기자는 80년대, 진실을 말하기 두려워하는 신문사 안에서도 사명감을 잃지 않았던 선배 재진(김상호)를 따르고 존경하는 인물이다. 두 사람의 연기적 호흡이 기대를 모은다.

손현주, 장혁, 김상호 등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앙상블이 기대를 모으는 ‘보통사람’은 오는 23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