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 KQ 프로듀스와 손잡았다..3月 데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루시 / 사진제공=KQ 프로듀스

루시 / 사진제공=KQ 프로듀스

싱어송라이터 루시가 KQ 프로듀스와 전속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시작한다.

KQ 프로듀스 측은 9일 “최근 루시(LUCY)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루시는 이든의 데뷔곡 ‘그 땔 살아’ 중 권진아 파트를 공동 작사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준 아티스트”라며 “오랜 시간 작사, 작곡을 공부하며 루시만의 음악 색깔을 높이 샀으며, 추후 활동에 있어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루시는 베이비론, 이든에 이어 KQ 프로듀스 세 번째 아티스트이자, 첫 번째 여성 싱어송라이터로서 첫 발을 뗀다. 3월께 데뷔곡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계획.

소속사 관계자는 “루시의 데뷔 싱글은 세련되면서도 독특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으로, 국내 정상급 피처링 아티스트가 참여했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