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쫑디”.. 샤이니 종현, ‘푸른 밤’ DJ 4월 하차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푸른 밤' 샤이니 종현 / 사진제공=MBC FM4U

‘푸른 밤’ 샤이니 종현 / 사진제공=MBC FM4U

그룹 샤이니 종현이 3년간 함께했던 MBC FM4U ‘푸른 밤 종현입니다(이하 푸른 밤)’ DJ에서 하차한다.

MBC 라디오 관계자는 “종현과 제작진이 오랜 기간 논의를 거쳐 결정한 사안”으로 “샤이니의 일본, 북미 투어 등 바쁜 국내외 일정으로 아쉽지만 하차하기로 했다”고 9일 전했다.

종현은 지난 2014년 2월3일 첫 방송을 시작했으며, 지난달 3일자로 3주년을 맞았다. 방송 시간인 밤 12시가 ‘하루의 끝’이라고 할 수 있는 시간인 만큼, 누구나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는 열정과 애정으로 종현은 그간 국내외를 쉴 틈 없이 오가야 하는 무리한 일정에도 ‘푸른 밤’ DJ 자리를 지켜왔다. 관계자는 “그러나 더 이상은 조율이 어렵다고 판단, 제작진과의 긴 대화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푸른 밤’ 제작진은 “종현은 누구보다 라디오를 사랑하는 친구다. ‘푸른 밤’을 3년 동안 진행하면서 힘든 내색 한 번 한 적이 없을 만큼 책임감도 강하고, ‘라디오에 오면 마음이 편해져서 오히려 피로를 풀고 가는 기분’이라고 할 만큼 ‘푸른 밤’을 아끼는 DJ”라며 “가수라는 본업에 충실하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우는 것뿐, 다시 라디오로 돌아올 거라고 믿는다”라고 전했다.

샤이니는 현재 일본 투어 중이며 3월에는 북미 투어가 예정돼있다. 4월 2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청취자들의 곁을 떠나게 됐다.

‘푸른 밤’의 초대 DJ는 성시경으로, 뒤를 이어 알렉스, 문지애, 정엽이 마이크를 이어받았으며 종현은 푸른 밤 5대 DJ로 활약했다. 현재 후임은 논의 중에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