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발광’ 하석진VS권해효, 신경전 공개…승자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자체발광' 하석진-권해효 / 사진제공=MBC

‘자체발광’ 하석진-권해효 / 사진제공=MBC

‘자체발광 오피스’ 하석진과 권해효가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쳐 관심을 끌어 모은다.

MBC 새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극본 정회현, 연출 정지인 박상훈)는 시한부 삶에 충격 받고 180도 변신을 선언한 슈퍼 을의 사이다 오피스 입문기를 그린 드라마다.

하석진은 극중 마케팅팀 부장 서우진 역을 맡았고, 권해효는 진상 상사의 전형인 영업팀 부장 박상만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마케팅팀과 영업팀 대표로 사사건건 대립하며 날 선 신경전을 펼칠 예정.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하석진(서우진 역)과 권해효(박상만 역)의 1차전이 담겨 눈길을 끈다. 긴장감 넘치는 상황 속에서 이들의 코믹한 표정과 구도가 웃음을 자아낸다. 팔짱으로 끼고 모르쇠 권법으로 신경전에서 우위를 갖고자 하는 권해효와 눈을 크게 뜨며 폭풍 같은 독설을 쏟아낼 준비를 하는 하석진이 흥미를 자극한다.

이어 하석진은 여유만만한 승자의 미소를 지으며 권해효를 바라보고 있다. 이에 반해 권해효는 곤란한 표정을 지으며 몸을 뒤로 젖히고 있는데, 이 모습이 하석진과의 설전에서 밀린듯해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5일 경기도 양주의 MBC 스튜디오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하석진과 권해효은 코믹한 설전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두 사람은 표정 배틀이라도 벌이는 듯 서로 익살스런 표정을 지으며 촬영을 이어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자체발광 오피스’는 계약직 신입사원의 갑을 체인지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MBC 드라마 극본 공모 당선작이다. ‘미씽나인’의 후속으로 오는 15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