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윤현민, 반려견과 화보 촬영…’아빠 미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나혼자산다' / 사진제공=MBC

‘나혼자산다’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윤현민이 추노가 아닌 ‘추견’으로 변신한다. 윤현민은 반려견 꼬봉이와 칠봉이를 목욕 시키기에 나선 가운데, 도망가는 반려견들과 못 말리는 추격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윤현민이 반려견 꼬봉이, 칠봉이와 애견화보 촬영에 나서는 모습이 공개된다.

윤현민이 반려견들을 목욕 시키며 ‘추견’으로 변신했다. 욕조에서 반려견들을 씻기기 시작한 윤현민은 “얘 어디 갔어”라며 욕조를 탈출한 반려견들과 한바탕 추격전 소동을 벌인 것. 그는 욕조 탈출의 기회만 엿보는 반려견들을 저지했지만, 계속된 탈출에 결국 집안이 쑥대밭이 됐다고.

또 목욕을 마친 윤현민은 반려견들을 미용까지 시킬 예정. 그는 애견숍에 방문해 반려견들의 변신을 주문했고, 미용을 마친 꼬봉이와 칠봉이의 미모에 ‘아빠 미소’를 지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이 모든 꽃 단장의 이유가 ‘애견 화보 촬영’으로 밝혀져 눈길을 끌고 있다. 함께 공개된 스틸 속 윤현민과 꼬봉이, 칠봉이는 외모부터 시선처리까지 프로 모델 뺨치는 자태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어 어떤 화보사진이 탄생했을지 기대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과연 탈출 기회를 엿보는 반려견들과 그들을 쫓는 윤현민의 모습은 어땠을지, 반려견판 프리즌 브레이크는 이날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