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오늘(9일) ‘핑커팁’·’바람의 노래’ 무대 최초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여자친구 / 사진제공=쏘스뮤직

여자친구 / 사진제공=쏘스뮤직

파워칼군무의 대명사 걸그룹 여자친구의 신곡 ‘핑거팁’ 컴백 무대가 마침내 베일을 벗는다.

여자친구는 오늘(9일) 오후 6시에 생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을 출연해 타이틀곡 ‘핑거팁’과 ‘바람의 노래’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타이틀곡 ‘핑거팁’은 펑키한 디스코 장르에 록 사운드를 가미한 댄스곡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조종하는 당차고 주체적인 소녀들의 사랑방식을 표현한 노래이다. 인트로부터 나오는 보코더와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브라스 사운드가 인상적이며 지금껏 선보이지 않았던 여자친구의 성장과 변화를 느낄 수 있다.

특히, 여자친구의 음악은 무대 퍼포먼스가 더해졌을 때 더욱 빛을 발한다. ‘파워청순’이란 신조어를 탄생시킬 만큼 청순하고 상큼한 모습과는 달리 무대 위에서 파워풀한 칼군무로 화제를 모았던 여자친구가 공개할 새로운 콘셉트 ‘파워시크’의 무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초 공개되는 컴백무대에 앞서 여자친구의 ‘핑거팁’에서 주목해야 할 꿀팁 3가지를 짚어본다.

첫째, ‘파워청순’에서 ‘파워시크’로 업그레이드된 여자친구의 변화이다. 이번 신곡 ‘핑거팁’을 여자친구는 사랑에 주도적이고 당당한 소녀로 성장해 여자친구만의 정체성과 캐릭터를 더욱 확실하게 구축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파워시크’ 콘셉트에 걸맞게 제복, 카무플라주 패턴 등 뉴밀리터리룩으로 진취적인 소녀의 시크한 매력과 더불어 여자친구의 전매특허 파워풀한 칼군무는 더욱 강렬해졌다.

둘째, 여자친구의 포인트 안무가 단연 최고이다. 그간 여자친구는 발차기, 뜀틀 등 역동적인 운동의 일부를 포인트 안무로 인용해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이번에는 사격에 도전했다. 권총부터 장총을 쏘는 일명 ‘사격춤’은 뮤직비디오를 통해 일부가 공개돼 벌써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여자친구는 발차기, 뜀틀, 사격까지 각종 운동을 인용한 댄스로 ‘태릉친구’이란 애칭까지 얻었다.

셋째, 한 번 들으면 귀에 박히는 킬링파트이다. 후렴구에 등장하는 ‘탕탕탕 핑거팁 네 맘을 겨눌게 탕탕탕 핑거팁 심장이 멈추게’는 중독성 짙은 멜로디와 함께 단번에 귀를 사로잡는다. 이외에도 마치 컴백무대에 대한 비장한 마음을 드러낸 듯한 ‘시작해 완벽해 준비는 이미 끝났어’ 노랫말도 단연 눈길을 끈다.

이처럼 새로운 콘셉트와 퍼포먼스, 그리고 킬링파트까지 3박자를 두루 갖춘 여자친구는 컴백무대 첫 공개를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 관심을 끌고 있다.

여자친구는 음악과 무대가 어우러져야 완벽한 시너지를 내는 만큼 첫 컴백무대 이후의 반응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한편, 여자친구는 데뷔곡 ‘유리구슬’부터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너 그리고 나’에 이어 신곡 ‘핑거팁’으로 주요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며 5연속 히트에 성공, 명실상부 국민 걸그룹으로 우뚝 섰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