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남궁민, 준호 앞길 막았다 ‘복수 성공’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과장'

‘김과장’

‘김과장’ 남궁민이 준호의 앞길을 제대로 막았다. 복수의 화신의 힘은 강했다.

8일 방송된 KBS2 ‘김과장’에서는 김성룡(남궁민)이 서율(준호)의 대표이사 임명을 막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룡은 서율에게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이사님 망하게 할 것”이라면서 “내가 이사님 앞길 제대로 막아드릴게”라고 말했다. 김성룡은 홍가은(정혜성)의 도움으로 서율의 방에 도청장치를 설치했다. 이후 서율이 TQ리테일로 가는 것을 확신하고 그를 막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서율은 TQ편의점의 임금 체불 사실을 알았고, 그 배후에는 조민영(서정연)이 있다는 걸 알았다. 서율은 그녀에게 “이제부터 닥치고 나한테 복종해. 마음과 정성을 다해 서포트하라고”라면서 협박을 가했다.

서율은 TQ편의점의 임금 체불 문제를 TQ메틱 쪽으로 돌리려 했고, 김성룡은 TQ편의점 점장들을 만나 힘을 북돋아줬다. 그러나 서율은 점장들에게 자신을 따르지 않으면 해고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점장들은 결국 서율의 뜻을 따랐다.

서율은 김성룡에게 “내 앞길 하나도 못 막았네. 새우 좀 닮아봐라. 새우는 심장이 머리에 있다”면서 김성룡의 가슴을 치면서 “가슴으로만 일하니깐 하나도 되는 일이 없는 것이다. 경리부 일이나 열심히 해라. 내 앞길 막든지 말든지 관심도 없다”고 비아냥거렸다.

이후 박현도(박영규)는 서율을 TQ리테일 대표이사로 임명하기 위해 이사회를 열었다. 가만히 있을 김성룡이 아니었다. 그는 오광숙(임화영)을 통해 군산 시절 동료들에게 연락해 작전을 짰다.

김성룡은 서율은 성추행범으로 몰았고, 서율은 이사회를 앞두고 경찰서로 연행됐다. 경찰서에서 풀려난 뒤에도 서율은 김성룡의 동생에 의해 교통사고가 났다. 결국 서율은 이사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김성룡은 분노하는 서율에게 “내가 막았죠? 내가 이사님 앞길 제대로 막았죠?”라고 미소 지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