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특수요원’ 강예원X한채아, 코믹 포텐 터졌다 (feat. 워맨스)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강예원,한채아,김민교,김덕수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감독 김덕수·제작 스톰픽쳐스코리아)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강예원,한채아,김민교,김덕수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감독 김덕수·제작 스톰픽쳐스코리아)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예원과 한채아가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에 코미디로 화답했다.

8일 서울시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는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감독 김덕수) 언론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김덕수 감독과 배우 한채아, 강예원, 김민교가 참석했다.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보이스피싱 일망타진을 위한 국가안보국 댓글 요원 장영실과 나정안의 불편하고 수상한 합동수사를 그린 언더커버 첩보 코미디.

극 중 나영실 역을 맡은 강예원은 촌스러운 스타일에 파격적인 파마머리까지 선보이며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다. 강예원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의상부터 소품까지 하나하나 신경 쓰고 직접 구입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혈질 형사 나정안 역의 한채아는 “드라마를 하면서 짝사랑을 하거나 절세미인 같은 틀에 갇힌 캐릭터를 했었는데, 정안이라는 캐릭터는 굉장히 직선적인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며 “액션 장르도 꼭 해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하게 돼서 너무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영화에 담긴 사회적인 메시지도 언급했다. 먼저 강예원은 “친동생이 한동안 비정규직으로 일을 했었다”며 “그 고충과 여러움을 잘 알기 때문에 내 옆에 있는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일 수도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한채아 역시 “나도 배우지만, 비정규직이다. 작품이 끝난 다음에는 뭘 하지? 항상 고민한다”며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영화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두 여배우의 워맨스도 돋보였다. 강예원은 “영화를 찍으면서 채아 씨에게 의지를 많이 했다”며 “다음 작품에서도 또 만나고 싶다”고 말했고, 한채아는 “저도 언니에게 많이 기댔고,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한채아는 최근 불거졌던 차세찌와의 열애설을 언급하며 “그 분과 좋은 만남을 가지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뭔가를 숨기고 있는 게 불편하고 고통웠다. 내가 아이돌도 아니고 나이도 있는데 열애 사실을 굳이 숨길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데 회사는 아닐 수도 있으니 이해하는 부분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16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