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고소영, 시청자 공감 부르는 ‘억척+생활 연기’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KBS2 '완벽한 아내' 고소영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KBS2 ‘완벽한 아내’ 고소영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배우 고소영이 가식 없는 솔직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고소영은 KBS2 ‘완벽한 아내’에서 심재복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는 중이다.

지난 7일 방송에서 재복은 구정희(윤상현)에게 “최근 한번 대형 배신을 때리긴 했지만 나 자기 믿을 거다. 나 자기 사랑해”라고 말하며 ‘소맥’을 마셨다. 이어 재복은 “이건 망각의 잔”이라고 내밀며 “잊어”라고 말하며, 바람을 피운 정희를 용서했다.

또 재복은 이사비용을 아끼기 위해서라면 뭐든 하겠다며 정희 없이 혼자서 끙끙 거리며 짐을 들고 나르는 누구보다도 생활력 강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자기보다도 큰 가구를 들고 나르다 다치기도 했지만, 아무렇지 않게 꿋꿋이 이사를 하며 억척스러운 아줌마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러나 재복은 정희가 정나미(임세미)를 다시 만난 다는 걸 알았고, 그를 찾아갔다. 이어 재복은 나미의 집 앞에서 나미의 죽음을 목격하며 미스터리 한 인생의 길로 들어섰다. 향후 재복 앞에 어떤 스토리가 펼쳐지게 될지 벌써부터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완벽한 아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