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텐] 정소민 “촬영 후 팔자걸음 고치느라 고생했다” (영상)

[텐아시아=TV10영상취재팀]

배우 정소민이 ‘아빠는 딸’ 촬영 중 생긴 버릇에 대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영화 ‘아빠는 딸’ 제작보고회가 지난 8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형협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윤제문, 정소민, 이미도, 강기영, 허가윤, 도희가 참석했다.

이날 정소민은 “처음에는 팔자걸음 연습을 하는데 몸에 안 붙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촬영장에서 팔자로 걷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했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촬영 후 고치느라 신경을 썼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빠는 딸’은 하루아침에 아빠와 딸의 몸이 바뀌면서 서로의 사생활은 물론 마음까지 엿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로 오는 4월 13일 개봉한다.
TV10영상취재팀 이수희 기자 pepee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