옴므 창민 “가창력과 외모 둘 다 내 담당, 이현에게 미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가수 옴므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가수 옴므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듀오 옴므의 창민이 이현에게 사과했다.

8일 방송예정인 SBS MTV ‘더스테이지 빅플레저’에서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무대 매너로 사랑받고 있는 옴므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들은 “서로에게 미안했던 적이 있냐”라는 질문에 답하게 됐다. 이현은 “전역 후 활동을 해서 창민을 이곳 저곳 데리고 다니며 많이 괴롭혔고, 한 번은 창민이 펑펑 울었다”고 터렁 놓아 눈길을 끌었다. 반면, 창민은 “가창력 담당으로 옴므에 들어왔는데 외모까지 담당해서 미안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멤버 인기도를 묻는 질문에 창민은 “당연한 걸 왜 묻냐”며 “여러분이 보고 있는 그대로”라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이에 이현은 “관객 투표를 해보자”고 제시. 즉석 관객 외모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는 방송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밥만 잘 먹더라’, ‘너 내게로 와라’ 등 히트곡은 물론 OST 참여 곡부터 개인 활동 곡까지 다양한 장르의 곡들로 꼭 채워 옴므의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