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미8’ 정채연 “기준보다 몸무게 많이 나갈 땐 혼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팔로우미8' 정채연 / 사진제공=패션엔

‘팔로우미8’ 정채연 / 사진제공=패션엔

그룹 다이아의 멤버 정채연이 애교 필살기와 특별한 날을 공개했다.

9일 방송하는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 패션앤(FashionN) ‘팔로우미8’에서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남심 저격 뷰티 대작전이라는 주제로 서지혜와 구재이, 이주연, 차정원, 정채연 등 5MC가 자신의 비법을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번 시즌 막내이자 인간벚꽃 정채연은 다이아 멤버와 함께 화이트데이를 맞아 애교 배틀을 펼쳐 언니들의 귀여움을 샀다. 정채연은 멤버 예빈과 함께 “사탕주세요 뿌뿌”라는 특급 애교 필살기를 선보여 현장을 뜨겁게 달아 오르게 만들었다.

‘픽미업’ 코너에서도 정채연의 활약은 계속됐다. 이날은 없으면 다시 집으로 돌아가고 싶어지는 아이템을 주제로 MC들의 가방이 공개됐다. 정채연의 가방은 스케줄 다이어리와 조명 손거울 등 걸그룹 활동에 필요한 아이템들로 채워져 있어 관심을 끌었다.

특히 정채연의 스케줄 다이어리에는 복권이 살포시 끼워져 있어 웃음을 선사했다. 정채연은 “처음 사본 것”이라며 “아직 확인을 해보지 않아 당첨 유무도 모른다”고 수줍게 말해 다시 한번 출연진을 엄마 미소 짓게 했다.

또 서지혜는 정채연의 다이어리에서 ‘사장님 몸무게 체크’ 날을 발견했다. 구재이는 “몸무게 일정 기준이 있냐”고 물었고, 정채연은 “기준이 있고, 그 기준을 넘으면 혼난다. ’살 빼’라고 하시면 바로 ‘네’하고 답한다”며 아이돌의 숙명과도 같은 혹독한 다이어트에 대해 말했다.

정채연은 지난 ‘팔로우미8’ 첫 방송에서도 다이아 숙소를 공개하며 주방에 놓여져 있던 체중계를 공개함은 물론, 줄자로 허벅지 둘레를 일일이 체크해 가며 다이어트를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 바 있다. 열혈 다이어터로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정채연이지만 ‘팔로우미8’에서는 매회 셀프카메라에 먹방을 담아와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까지 웃음짓게 했다는 후문이다.

화이트데이 특집 ‘팔로우미8’는 9일 오후 9시 티캐스트 패션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