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오루·예린·키썸, 대세女들이 뭉쳤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차오루·예린·키썸 / 사진제공=페이브 엔터테인먼트, 쏘스 뮤직, 맵스엔터테인먼트

예린(왼쪽부터)·차오루·키썸 / 사진제공=페이브 엔터테인먼트, 쏘스 뮤직, 맵스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피에스타 차오루가 여자친구 예린, 래퍼 키썸과 뭉친다.

차오루는 오는 16일 예린, 키썸과 호흡을 맞춘 디지털 싱글을 발표한다. 피에스타가 아닌 솔로로 음원을 내놓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차오루는 이번 협업 프로젝트를 위해 예린, 키썸을 섭외하는데 앞장서는 등 남다른 열정을 보여줬다. 바쁜 일정 중에도 음악 활동을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예린과 키썸은 모두 차오루와 남다른 친분을 이어온 동료들이다. 이들의 만남이 성사되면서 팬들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차오루의 소속사 페이브 엔터테인먼트는 “기대해도 좋을 만큼 빼어난 노래가 준비됐다.신 흥 대세 아이콘들의 합작품이 올 봄 가요계에 어떠한 신선한 ‘걸파워’를 선사할 것인지 지켜봐달라”고 협업 프로젝트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