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조합·초특급 레시피”… ‘편의점을 털어라’가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편의점을 털어라'

‘편의점을 털어라’

‘편의점을 털어라’가 화기애애한 첫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13일 첫 방송하는 tvN ‘편의점을 털어라’의 첫 촬영 현장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MC 윤두준과 패널들이 화기애애한 모습을 자랑한다. 또한 새롭게 패널로 합류한 유재환·혜린 팀에게 딘딘이 요리 방법을 알려주는 듯한 사진도 눈길을 끈다. ‘편의점을 털어라’에서는 첫 방송에서부터 흥미진진한 토크와 눈을 뗄 수 없는 요리 대결 펼쳐질 전망이다.

기존 패널들은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먼저, 토니안·강타의 아재 개그부터 환상적인 케미를 자랑하며 막강 호흡을 보여줄 예정. 이들은 또 지난 레시피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따라하기 쉬우면서도 탁월한 맛을 뽐내는 신메뉴를 비밀리에 개발하고 있다는 후문. 박나래·딘딘 커플도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계획이다. 지난 파일럿 방송에서 “우리는 브로맨스다”라고 당당히 외치며 시청자들에게 ‘꿀잼’을 선사한 박나래와 딘딘 역시 초특급 레시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예능 블루칩’ 유재환과 혜린의 상상을 초월하는 활약도 기다린다. 새롭게 합류한 유재환·혜린 팀은 촬영 전부터 머리를 맞대고 편의점 음식 조합을 개발하고 직접 요리해보기도 하며, 상대팀을 긴장하게 했다고. 이들은 세 팀 중 가장 도전적으로 레시피를 연구하고 편의점 음식 개발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숨은 실력을 드러내, 촬영장 분위기를 대반전으로 이끌었다. 과연 새롭게 합류한 유재환·혜린팀이 어떤 파격적인 레시피로 시청자들을 찾아갈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편의점을 털어라’ 제작진은 “MC 이수근과 윤두준은 물론, 대결을 펼치는 세 팀이 강력한 꿀조합으로 촬영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세 팀 모두 레시피 연구에 적극적이다. 첫 촬영에서는 특히 제작진마저 깜짝 놀라게 한 초특급 레시피가 등장해 모두의 감탄을 불러 일으켰다. 기발할 뿐만 아니라 맛 또한 어느 식당의 메뉴 못지 않은 퀄리티를 자랑해 다시 한번 놀라기도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편의점을 털어라’는 오는 13일 오후 9시 40분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