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김정태 잡은 윤균상의 빅픽쳐 (feat. 사이다 전개)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역적' 방송화면

사진=MBC ‘역적’ 방송화면

‘역적’ 김정태가 위기에 처했다.

7일 방송된 MBC ‘역적'(연출 김진만, 진창규, 극본 황진영)에서는 홍길동(윤균상)이 충원군 이정(김정태)을 대역죄인으로 만드는데 성공했다.

이날 연산군(김지석)은 장녹수(이하늬)에게 시중에 떠도는 자신에 대한 소문을 사실대로 말해보라고고했다. 이에 장녹수는 백성들이 떠드는 소문들을 모두 고했다. 이후 연산군은 장녹수를 따로 불러 “나에 대한 소문을 더 알아내라”고 명했고, 장녹수는 “잘 해내거든 작은 상 하나만 베풀어 주소서”라고 청했다.

그때 홍길동은 자신의 인맥을 동원해 임금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며 ‘역린’의 존재를 밝히려 했다. 이어 홍길동은 임금이 무엇 때문에 화가 났는지 확인해 충원군 이정(김정태)과 엮으려는 계획을 세웠다.

한편, 길현(심희섭)은 자신을 말리는 수학(박은석)에게 “난 평생 감히 내가 이런 곳에 서게 될 줄은 몰랐어. 나는 이나라 조선 밖에 있는 사람이었 거든”이라며 “지금은 아니야. 나도 이나라 조선의 일부야. 쉽게 바스라지지 않아. 나한테 이런 꿈 같은 삶을 안겨주신 게 전하일세 . 전하를 져버릴 수 없어”라고 임금을 향한 충성을 맹세했다. 그리고 그는 조의제문을 찾아 연산군에게 전달했다.

이에 연산군은 세조 대왕께 불충한 말을 올린 김일손의 사초를 알게됐다. 이어 연산군은 세조가 왕위를 찬탈한 대역죄인이라 말하는 조의제문을 지은 자가 김종직이라는 사실을 알고 그 일당들을 형장 심문하라고 명했다. 홍길동이 계획한 대로 연산군은 충원군을 의심했고, 그를 국문하라 명했다. 그리하여 충원군은 대역죄인으로 잡혀들어가게 됐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