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 허당X섹시버전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여자친구/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여자친구/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주간아이돌’에 여자친구가 출연한다.

오는 3월 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서는 청순 콘셉트의 대표주자인 ‘파워청순돌’ 여자친구가 데뷔 후 처음으로 ‘시간을 달려서’ 섹시버전에 도전한다.

데뷔 때부터 연이은 흥행으로 ‘음원강자’에 등극한 여자친구가 컴백 후 첫 예능으로 ‘주간아이돌’을 찾아 신곡 ‘핑거 팁’ 공개는 물론 변함없는 6인 6색 매력으로 ‘갓자친구’ 다운 예능감을 뽐냈다.

올 해 막내라인 신비와 엄지의 고등학교 졸업으로 멤버 전원 어엿한 성인이 된 여자친구는 “날이 풀리면 한강에서 다 같이 치맥 하고 싶다”고 작은 소망을 밝혀 엄마미소를 자아냈고, 이어 MC들이 “이제 성인이 된 여자친구의 섹시콘셉트를 볼 날이 있을까요?”라는 깜짝 질문에 즉석 섹시댄스 대결까지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특히 평소 섹시콘셉트에 욕심이 있었다고 밝힌 은하는 과거 음악방송에서 야심차게 시도했지만 실패로 돌아갔던 섹시댄스에 다시 한 번 도전했는데, 은하의 마치 춤을 글로 배운 듯한 어색 섹시댄스에 멤버들마저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여자친구는 파워청순 안무로 유명한 ‘시간을 달려서’를 섹시버전으로 도전했는데 시작과 동시에 의욕만 앞선 허당 섹시댄스들이 대거 속출하자 지켜보던 MC형돈은 급기야 음악을 끊으며 “역시 섹시는 아니다. 안 되는 건 안 되는 거다”라고 지적해 스튜디오가 초토화 됐다고.

‘주간아이돌’은 8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