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의 제왕’, 김정민-현주엽의 체형 유지 비결은?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N '엄지의 제왕' / 사진제공=MBN

MBN ‘엄지의 제왕’ / 사진제공=MBN

‘엄지의 제왕’에서 현주엽, 김정민의 체형 유지 비결이 공개된다.

7일 방송되는 MBN ‘엄지의 제왕-고혈압, 고지혈증, 고관절을 잡아라’ 편에서는 중년에 접어든 사람들이 한 번 겪으면 고질적으로 시달리게 된다는 3대 질환에 대해 집중 조명한다. 특히 이번 방송에는 각각 고혈압, 고지혈증, 고관절 이상으로 고생해온 주부 3인이 직접 출연해, 단 2주 만에 해당 질환을 개선할 수 있었던 비법을 직접 확인시켜준다.

이들 세 가지 만성질환에 도움을 주는 신체부위는 다름 아닌 엉덩이다. 엉덩이는 혈액 순환의 펌프 역할을 하며 혈압 조절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고혈압 완화에 효과적이라는 것. 여기에 혈액 내 찌꺼기를 분해하는 기능으로 고지혈증 완화에도 좋다는 설명이다.

또 엉덩이 근육은 틀어진 고관절을 바로 잡아주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때문에 ‘엉덩이 근육 강화 운동’을 꾸준히 실천할 것을 강력 추천했다. 질환에 따른 자세한 운동법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유병욱은 “엉덩이 근육은 기초대사량을 높여줘 체형관리에도 도움을 준다”면서 “엉덩이 근육이 발달한 사람의 경우, 숨만 쉬어도 열량을 많이 소비하게 된다”고 밝혀 놀라움을 더했다. 이어 “현주엽과 김정민은 스튜디오에 있는 사람들 중, 가장 근육량이 많아 체형이 잘 흐트러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해 주위의 부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엄지의 제왕’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