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뱃고동’, 토요일 6시 편성…4월 중 첫 방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제공=SBS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이 토요일 오후 6시대 편성을 확정 지었다.

7일 SBS 측은 지상파 3사 설 파일럿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던 SBS ‘주먹쥐고 뱃고동’이 오는 4월, 개편을 맞아 토요일 6시대에 정규 편성된다고 밝혔다.

‘주먹쥐고 뱃고동’은 지난 1월 30일 방송 당시 시청률 11.3%(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설 파일럿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한 화제의 프로그램. ‘신개념 어류 추적 버라이어티’라는 색다른 콘셉트와 ’주먹쥐고 주방장‘(2014), ’주먹쥐고 소림사‘(2015)에 이은 SBS의 세 번째 ‘주먹쥐고’ 시리즈로도 큰 관심을 모았다.

‘주먹쥐고 뱃고동’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백종원의 3대천왕’에 이어 SBS의 토요일 밤을 책임지게 됐다. 온 가족이 함께 TV를 시청할 수 있는 토요일 6시는 많은 예능인과 제작진들이 탐내는 ‘황금 시간대’다. ‘주먹쥐고 소림사’에 이어 다시 한번 ‘주먹 쥐고’ 시리즈가 토요일 황금 시간대를 꿰차게 된 것. 파일럿 방송 후 ‘정보와 재미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는 호평을 얻었던 만큼 ‘주먹쥐고 뱃고동’이 SBS의 신 예능 강자가 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주먹쥐고 뱃고동’은 200년 전, 손암 정약전 선생이 쓴 우리나라 최초의 해양 생물 백과사전 ‘자산어보’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바다와 섬 곳곳의 해양 생태계를 새롭게 기록하며 현대판 ‘新 자산어보’을 만들어나가는 어류 추적 버라이어티다. 파일럿 멤버인 김병만, 육중완, 이상민, 육성재를 비롯해 황치열, 김영광, 경수진 등이 합류해 최근 경상북도 울진에서 1박 2일간의 첫 촬영을 마쳤다. 4월 중 첫 방송 예정.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