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섹시 콘셉트,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브레이브걸스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민영, 유정, 은지, 유나, 하윤)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4번째 미니앨범 ‘롤린'(Rollin)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브레이브 걸스가 섹시 콘셉트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브레이브걸스는 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롤린(ROLLI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브레이브걸스 멤버 유정은 “가요계 추세가 상큼발랄이라고 해서 그것을 따라가기보다 우리 색깔을 찾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먼저 자리잡은 뒤 유행을 따라가도 늦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나는 “걸그룹도 아티스트인데 정해진 것만 보여주고 싶진 않고 이런 걸그룹도 있다는 것을 이번 앨범을 통해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며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사랑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는 대사가 인상적이었다. 그 대사처럼 우리도 걸그룹이어도 다양한 장르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롤린’은 트로피컬 하우스를 접목시킨 업템포의 EDM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주위를 맴도는 내용을 담고 있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가사가 인상적이다.

브레이브걸스는 이날 오후 8시 방송되는 SBS MTV ‘더쇼’를 통해 본격적인 앨범 활동에 돌입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