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대로’ 박진주 “욕쟁이 캐릭터? 실제로는 전혀 안 한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박진주/사진=JTBC '말하는대로'

배우 박진주/사진=JTBC ‘말하는대로’

배우 박진주가 실제로는 욕을 전혀 하지 않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오는 8일에 방송될 JTBC ‘말하는대로’ 시즌1의 마지막 버스커로 아주대학교 의대 교수 이국종, 역사가 심용환, 배우 박진주가 출연했다.

MC 유희열은 “‘박진주’ 하면 많은 분들이 먼저 떠오르는 것 중 하나가 영화 ‘써니’. 욕을 맛깔나게 하는 여고생으로 주목받았다”고 박진주를 소개했다. 이어 유희열이 “실제로도 욕을 잘하냐는 질문 많이 받지 않나”라고 묻자, MC 하하가 “해본 사람이 잘하는 거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박진주는 “실제로는 욕을 전혀 하지 않는다”고 의외의 대답을 내놓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고향이 전라남도 목포라서 고향 친구들에게 특훈을 받았다. 영화에서 잘하는 것처럼 나와서 욕을 잘한다는 이미지가 생겼다”고 말해 맛깔나는 욕 연기의 비결을 고백했다.

MC 유희열이 “저희한테도 한번 욕해줄 수 있나요?”라고 물어보며 욕을 들어보고 싶은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박진주는 “시청자분들께는 죄송하니까 귓속말로 한번 해 보겠다”고 말하며 망설임 없이 유희열에게 다가가 귓가에 속삭였다.

이내 유희열은 멍한 표정으로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며 “욕은 아닌데… 왜 이렇게 기분이 나쁘지?”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나만 들을 수 없다. 다시 한번 해 줘보세요” 라고 앵콜을 요청했다.

박진주는 아무런 표정 변화 없이 “이런 날씨 봐라~?”라고 ‘씨’와 ‘봐’ 발음을 한껏 강조해 욕으로 착각할 만한 찰진 연기를 선보이며 좌중을 압도했다. 이에 MC 하하가 “이래도 되냐?”고 되물어 맛깔스러운 욕 연기에 대한 놀라움을 드러냈다.

‘말하는대로’는 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