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김남길X천우희, 이 만남 기대하지 않을 수가! (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천우희,김남길,어느날,제작보고횝

배우 천우희, 김남길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어느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심도 깊은 연기력의 김남길과 천의 얼굴 천우희가 판타지 감성으로 만난다. 이 조합, 기대할 수밖에 없다.

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어느날’(감독 이윤기)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극을 연출한 이윤기 감독과 주연배우 김남길·천우희가 참석해 영화 제작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어느날’은 어느 날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의 영혼을 보게 된 남자 강수(김남길)와 뜻밖의 사고로 영혼이 돼 세상을 보게 된 여자 미소(천우희)가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공식석상에 영화가 드러나기 전부터 공개됐던 짧은 예고편이 SNS에서 화제를 모았다. 그만큼 봄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김남길·천우희 두 배우의 청량감 가득한 케미가 예비 관객들의 눈길을 끈 것. 이날 현장에서 역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어느날' 티저 예고편 / 사진=영상 화면 캡처

‘어느날’ 티저 예고편 / 사진=영상 화면 캡처

김남길은 천우희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여자 김남길인 줄 알았다”고 말해 궁금증을 모았다. 그는 “내가 평소에 트레이닝복을 즐겨 입는다. 첫 만남 자리에도 트레이닝복을 입었는데 천우희 역시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나는 천우희를 만난다고 신경 쓴 패션이었다. 상, 하의 색도 맞췄다”고 덧붙였다.

천우희는 “촬영장에 꾸미고 가는 스타일이 아니다. 배우로서 연기에 임하려면 자연스러운 상태여야고 생각한다. 그날도 편하게 갔는데, 남길 오빠 역시 편한 차림이었다. 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된 배우구나, 나와 같은 부류구나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이날 공개된 촬영기 영상에서도 환상의 호흡을 보여줬다. 김남길은 “나는 여배우 복이 많다. 그간 많은 선배들과 연기를 했었는데, 선배들에 뒤지지 않는 연기적 열정을 가지고 있는 배우다”라며 천우희를 칭찬했다. 이어 “같은 나이대의 여배우들 중 최고다”라고 극찬을 이어가 천우희를 기쁘게 만들었다.

두 배우의 호흡에 대해 이윤기 감독은 “두 사람에게 선입견이 있었다. 무게감이 있고 생각도 깊고 말도 잘 안 할 것 같았다. 그런데 그 환상이 1분도 지나지 않아 꺠졌다”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김남길과 천우희는 말이 정말 많다. 쉴 새가 없더라. 트레이닝복을 입은 게 문제가 아니고, 옷이 그거 하나 밖에 없나 생각이 될 정도였다”라고 덧붙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

환상의 호흡만큼이나 연기적 고민도 깊었다. 김남길과 천우희는 ‘한 사람에게만 보이는 여자’라는 판타지를 관객들에게 이해시키기 위해 행동과 대사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했다고 토로했다. 특히 천우희는 “영혼 캐릭터니 머리가 바람에 날리면 안 되는 거 아닌가, 시각장애인이었기 때문에 오감에 대한 허용치를 정해야 하지 않을까 등에 대해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를 연출한 이윤기 감독은 “‘어느 날’이라는 단어는 우리에게 다가 올 날을 의미한다. 예상치 못한 어느 날이 지루한 삶에 새로운 활력이 될 수 있길 바란다. 우리 영화가 얘기하는 것처럼, 그 ‘어느 날’로 인해 위로와 위안을 받을 수 있는 날이길 바란다”고 정리했다.

김남길과 천우희가 그려낼 판타지 감성 드라마 ‘어느날’은 오는 4월 개봉.

'어느날' 티저포스터 /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어느날’ 티저포스터 /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