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돌아온 비투비, 성장돌의 정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비투비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비투비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비투비(BTOB)가 돌아왔다. 과연 ‘성장돌’이란 수식어가 하나도 아깝지 않은 아이돌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또 쌓여가는 결과물로 발전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비투비는 지난 6일 열 번째 미니음반 ‘필름(Feel’eM)’을 발표했다. 타이틀 넘버 ‘무비(MOVIE)’는 멤버 정일훈의 자작곡으로, 어떤 곡보다 비투비의 매력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이 곡은 7일 3개의 음원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노력과 변화도 인정받았고, 1위라는 타이틀로 성공적인 컴백을 알렸다. 무엇보다 수록곡 ‘말만해’ ‘어바웃 타임(ABOUT TIME)’ ‘빨리 뛰어’ ‘언젠가’ 등 수록곡도 10위권 내에 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무비’를 비롯해 이번 음반에 담긴 모든 곡들에 멤버들의 손길이 닿아있다. 정일훈, 임현식, 프니엘, 이민혁 등 멤버들은 열 번째 미니음반에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비투비는 이번 신보로 수치상의 성공은 물론, ‘역대급’이란 평가도 얻었다. 멤버들의 음악적인 역량이 잘 드러나 한층 성장했음을 시사했다는 것.

사실 2012년 데뷔한 비투비는 매 음반마다 발전된 모습을 보여줬다. 쏟아지는 아이돌 그룹, 빠르게 변화하는 가요계에서도 자신들만의 큰 그림을 그려가며 조금씩 변화하고 성장해, 현재는 ‘믿고 듣는’이라는 수식어도 거머쥐었다.

이번 성과가 더욱 값진 이유다. 한 번의 반짝 성공이 아니라, 데뷔 이후부터 꾸준히 땀 흘리고 노력해 얻은 결과이기 때문이다.

비투비는 시간이 흐를수록 성장하고, 그만큼 더 높은 곳을 향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