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광희, 추성훈 뒤에 숨어 “난 이제 강라인이 아니라 유라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광희, 추성훈, 강호동, 이경규/사진=JTBC '한끼줍쇼'

광희, 추성훈, 강호동, 이경규/사진=JTBC ‘한끼줍쇼’

입대를 앞둔 광희가 추성훈과 한솥밥을 먹게 된 후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오는 8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 추성훈과 광희가 규동형제의 밥동무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규동형제와 함께 상도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광희는 등장부터 추성훈을 앞세우며 규동형제를 향해 멘트 폭격을 쏟아냈다. 촬영 내내 깐죽거림의 끝을 보이는 광희와 묵직한 추성훈은 서로 반대되는 모습으로 의외의 호흡을 선보였다.

특히 광희는 과거 강호동과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추며 ‘강라인’의 멤버로 활약했었다. 하지만 무의식 중 강호동의 아들을 유재석의 아들인 지호로 착각해서 부르는 등 유재석에게 충성하는 듯 한 모습을 보여 강호동을 자극했다.

결국 이러한 깐죽댐을 참지 못한 강호동이 위협을 가하자 오히려 광희는 “예전에 라인 잘못 탔다. 난 이제 강라인이 아니라 유라인”이라며 큰소리를 쳐 주위를 폭소케 했다.

또한 수요일 방송인 ‘한끼줍쇼’에 대해 “(무한도전이 목요일 녹화기 때문에) 수요일 밤에는 컨디션 조절을 하느라 TV를 보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강호동은 “‘무한도전’은 네 컨디션을 타지 않는 것 같던데”라고 돌직구를 날려 광희를 당황하게 했다.

‘한끼줍쇼’는 오는 8일 오후 10시 50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