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윤박에 “우리 언니한테 무슨 짓 한 거야”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박혜수, 윤박 / 사진=tvN '내성적인 보스' 캡처

배우 박혜수, 윤박 / 사진=tvN ‘내성적인 보스’ 캡처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가 눈물을 흘렸다.

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내성적인 보스'(극본 주화미, 연출 송현욱)에서는 채로운(박혜수)이 자신의 언니의 죽음에 강우일(윤박)이 엮인 것을 알게 됐다.

채로운은 언니의 그림을 보이며 강우일에게 “이 그림, 우리 언니가 그린 그림이죠?”라고 물었다. 이어 채로운은 “우리 언니 사랑했냐. 우리 언니한테 무슨 짓을 한 거냐”라며 눈물을 보였다.

강우일은 “그 사람한테 상처 준 거 정말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고, 채로운은 “우리 언니 버린 거냐. 어떻게 버렸으면, 얼마나 잔인하게 아프게 버렸으면”이라고 슬퍼했다.

강우일은 “내 진심은 그 사람이었다. 그 사람도 나한테 버려진 줄 알고 그렇게 가버렸지만”이라고 고백했고, 채로운은 “자기 가족을 지키려고 우리 가족을”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