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윤균상, 반격 준비 완료…김정태·김지석 이간질(종합)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윤균상, 김정태, 김지석 / 사진=MBC '역적' 캡처

배우 윤균상, 김정태, 김지석 / 사진=MBC ‘역적’ 캡처

‘역적’ 윤균상이 김지석을 이용하기 시작했다.

6일 방송된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진창규)에서는 홍길동(윤균상)이 충원군(김정태)과 연산군(김지석) 사이를 이간질했다.

홍길동은 불안해하는 일당들 앞에서 “충원군이 어찰을 받은 일로 걱정이 많은 거 안다. 우리가 무슨 수로 충원군을 치겠냐”라며 “해서 우리 대신 임금님이 충원군을 치게 만들 것이다”라고 고했다.

이후 홍길동은 계획대로 기방 활빈정을 열었다. 허태학(김준배)은 충원군에게 홍길동이 활빈정의 조방꾼이 됐음을 알리며, 기방으로 충원군을 안내했다. 홍길동 일당들은 충원군의 비위를 맞추며 그의 경계를 풀었다.

충원군은 임금으로부터 받은 어찰을 자랑하기 위해 활빈정에서 잔치를 열었다. 이에 홍길동은 “충원군과 어울리는 자들이 누군지 알 수 있는 좋은 기회다”라며 “어디서 뭐하는 위인인지, 충원군과 어떤 관계인지 알아내야 한다”고 기방들에게 청했다. 더불어 업산(이명훈)을 시켜 대전 궁녀들과 친해지도록 지시했다.

일당들은 이 같은 정보통들을 통해 충원군이 내수사 재물을 마음대로 끌어 쓴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하지만 일당들은 “우리가 무슨 수로 임금님께 전하겠냐. 게다가 증좌도 없다”며 낙담했다. 그러나 홍길동은 “증좌는 없어도 된다. 충원군 일을 귀에 들어가도록 소문을 내자”고 말했다.

홍길동은 업산 등 주변의 사람들을 총동원해 소문을 퍼트렸고, 이 같은 소리는 결국 연산군의 귀까지 들어갔다. 연산군은 김자원(박수영)에게 “충원군이 내수사의 돈을 쓰고 갚지를 않았다지”라고 물었고, 김자원은 “장학원의 여인이나, 수라간 나인들을 자주 잔치에 불러들였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연산군은 충원군을 불러들였다. 그러나 막상 연산군은 충원군을 만나지 않았고, 김자원이 대신 나섰다. 김자원은 충원군에게 “충원군께서 내수사 재물을 빌려 쓰셨다 들었다. 전하께서는 궁 안에서도 천리밖에 일을 보신다”라고 경고했다.

충원군은 한양서 돌아와 “어떤 놈이냐. 어떤 놈들이 그런 소문을 퍼트려”라며 분노했고, 홍길동은 옆에서 이를 들었다.

연산군이 충원군에게 경고를 하긴 했으나 어떤 조치도 취하지는 않았다. 이에 홍길동은 “나라님 노여워할 만한 무언가”를 고민하더니 “역린”이라고 말하며 반격을 준비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