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우리 대신 임금님이 김정태를 치게 만들 것”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윤균상, 김상중, 이준혁 / 사진=MBC '역적' 캡처

배우 윤균상, 김상중, 이준혁 / 사진=MBC ‘역적’ 캡처

‘역적’ 윤균상이 포부를 드러냈다.

6일 방송된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진창규)에서는 홍길동(윤균상)이 충원군(김정태)에게 복수할 계획을 밝혔다.

홍길동이 기방을 세우는 계획을 세우자, 용개(이준혁)는 이를 불안하게 생각했다. 이에 용개는 소부리(박준규)에게 “형님이 큰 어르신한테 말 좀 해달라”며 부탁했다.

이를 모르는 홍길동은 “기가 막힌 기방자리를 알고 있다”며 아모개(김상중)에게 고했다. 이를 듣던 용개는 홍길동을 막아서며 “큰 어르신 기방은 안되는 거 아닙니까”라고 청했다.

이에 홍길동은 “충원군이 어찰을 받은 일로 걱정이 많은 거 안다. 우리가 무슨 수로 충원을 치겠나”며 “해서 우리 대신 임금님이 충원군을 치게 만들 것이다”라고 밝혔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