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시상식서 악수 청한 이병헌 선배, 신기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박정민 인터뷰,영화 아티스트

영화 ‘아티스트’의 배우 박정민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정민이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으로 호흡을 맞출 이병헌을 언급했다.

박정민은 6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감독 김경원) 인터뷰에서 “이병헌 선배와는 아직 정식으로 만나지는 못했다. 행사장에서만 세 번 마주쳤다”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이병헌은 영화 ‘내부자들’로 유수의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휩쓸었고, 박정민은 영화 ‘동주’로 주요 시상식서 남우신인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박정민은 “이병헌 선배와는 시상식에서 안면을 텄다. 볼 때마다 이병헌 선배님이 ‘우린 여기서만 보네’라고 악수를 했는데, 그때 내가 그 이야기를 실제로 듣는 건지 분간이 잘 안 됐다. 완전 존경하는 선배님이라서 더 신기했다”고 말했다.

박정민과 이병헌은 오는 6월부터 ‘그것만이 내 세상’ 촬영에 들어간다. 박정민은 연출을 맡은 최성현 감독과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영화에 대한 준비를 하고 있다. 그는 “영화를 준비하면서 감독님과 이런 저런 얘기를 많이 하고 있다. 영화를 너무 사랑한다는 전제조건 하에 이야기를 하고 있다 보니까 너무 행복하다”면서 “친구처럼 잘 지내면서 얘기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는 덴마크에서 동양화를 전공하고 돌아온 아티스트 지젤(류현경)이 타고난 눈을 가졌다고 자부하는 갤러리 대표 재범(박정민)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박정민은 타고난 ‘눈’으로 예술품의 가치를 알아보는 재범 역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다. 오는 9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