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국진-양수경, 라면 요리 고수 가린다 ‘박빙의 대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국진, 양수경/사진=SBS '불타는 청춘'

김국진, 양수경/사진=SBS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김국진과 양수경이 라면 요리의 고수 자리를 놓고 박빙의 대결을 펼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국진이 자신만의 라면 요리 꿀팁을 공개해 관심을 모을 예정이다.

김국진은 군 복무 시절 반합에 끓여 먹었던 라면, 일명 ‘반합라면’을 예찬하며 일반 라면에서는 그 맛이 절대 안 난다고 자부했다. 이에 양수경이 뻥이라며 일축하자 김국진은 블라인드 테스트를 제안하며 양수경을 대결 상대로 지목했다.

김국진은 직접 가져온 반합까지 공개, “아무리 잘 끓여도 이 반합에는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국진은 라면 대결 막바지에 밖으로 나가 특별한 비법를 선보여 반합라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김국진은 “라면 면발의 꼬들꼬들함이 이틀까지 간다”고 자신만의 노하우를 소개, 청춘들로부터 “뻥치시네”라는 말을 들으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불타는 청춘’은 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