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활력소 역할 톡톡 ‘역시 민진웅’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KBS2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KBS2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표 유쾌함이 빛을 발했다.

민진웅은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유쾌한 연기를 통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지난 2회에서 민진웅은 아버지로부터 용돈을 받아 몰래 복권을 샀다. 삼촌과는 당첨된 복권을 가지고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지만, 이내 사이좋게 돈을 나눠 갖고는 귀여운 춤까지 췄다. 또 가족 식사 자리에서는 열창을 하며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했다.

이처럼 민진웅은 집안 내에서 귀여운 앙탈로 흐뭇한 미소를 선사하는가 하면, 어린 사촌동생부터 삼촌을 비롯해 가족 누구와도 잘 어울리는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다. 5년 차 공시생이라는 다소 우울할 수도 있는 캐릭터를 감칠맛있게 표현하며, 극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하는 중이다.

특히 장면마다 빠지지 않는 민진웅의 유쾌한 표정 연기, 그리고 슬리퍼와 트레이닝복 차림에서 나오는 아우라가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민진웅은 우울한 현실을 한바탕 웃음으로 역전시키고 있다.

민진웅이 열연 중인 ‘아버지가 이상해’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