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임쏘리 강남구’ 나야, 김민서 정체 알아채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아임쏘리 강남구' / 사진제공=SBS

‘아임쏘리 강남구’ / 사진제공=SBS

SBS 아침드라마 ‘아임쏘리 강남구’(극본 안홍란, 연출 김효언)의 나야가 김민서의 정체를 알아채는 내용이 전개되었다.

6일 방송된 아침극 ‘아임쏘리 강남구’(이하 ‘강남구’) 54회 방송분에서는 영화(나야)의 안마의자 광고모델로 나섰던 모아(김민서)가 실수를 연발하고, 이로 인해 스태프들이 그녀를 업신여기면서 시작되었다. 이에 남구(박선호)는 화가 난 채 그녀를 데리고 촬영장을 빠져 나왔다.

기분나쁜 남구와는 달리 모델일을 통해 가족을 찾을 수 있을 거라고 기대했던 모아는 내심 안타까워했다. 그러다 서점으로 간다던 모아가 영화의 사무실 앞에서 주저하는 걸 본 남구는 그길로 영화를 찾아가서는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고 부탁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모아와 남구는 다시금 영화와 함께 만나는데, 이 자리에서 모아는 영화에게 음료수를 건네다가 실수로 엎지르게 된다. 이때 영화는 오래전 모아가 자신을 향해 동치미를 엎었던 걸 기억하고는 명숙을 찾아가고, 그 자리에서 “저한테 동치미 쏟은 그여자 지금 어디있어요?”라고 말해 명숙을 소스라치게 만든 것이다.

한편, 이날 방송분에서는 영화가 명숙이 준 약을 몰래 바꿔치기하는 내용, 그리고 모혁(함형기)이 신제품 출시관련 PT에서 도훈(이인)을 이기는 내용 등이 그려지면서 다음회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아임쏘리 강남구’는 남편의 재벌 부모를 찾게 되면서 모든 것을 잃은 한 여자와 가족을 위해 성공만을 쫓던 삼류 남자의 치명적이지만 순수한 사랑, 그리고 이들을 둘러싼 가족의 갈등과 화해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되며, 55회는 3월 7일 화요일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