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오늘(6일) 스페셜 방송…1·2회 핵심 짚는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완벽한 아내' 포스터

KBS2 ‘완벽한 아내’ 포스터

‘완벽한 아내’가 시청자들을 위해 완벽한 편성을 결정했다.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가 오늘(6일) 3회 본방송에 앞서 ‘완벽한 아내 스페셜’을 방송한다. 지난 1, 2회의 핵심 내용을 빠르고 알차게 짚어보는 방송이 될 예정이다.

지난 1, 2회분에서는 돈 없고, 사랑 없고, 이름과 달리 복 없는 인생을 살아가고 있던 주부 재복(고소영)의 일상이 본격적으로 꼬이기 시작하며 흥미를 자아냈다. 대학 중퇴와 아줌마라는 현실적인 이유로 정규직 채용에서 탈락한 재복은 남편 정희(윤상현)의 바람 소식까지 마주했다.

이후 재복은 나미(임세미)의 집에서 정희와 나미가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특히 뻔뻔한 나미에게 “꿇어”라고 포효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격한 환영을 받았다. 또 재복이 이사 갈 집을 알아보다가 만난 고급 저택의 주인 은희(조여정)의 존재는 본격적 전개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관계자는 “6일 방송되는 ‘완벽한 아내 스페셜’ 방송에서는 1, 2회분의 핵심 줄거리를 요약한다. 뒤이어 방송되는 3회를 무리 없이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지난 1, 2회에서는 재복을 중심으로 그의 운수 좋지 않은 날들이 설명됐다면, 3회분부터는 정희와 은희, 강봉구(성준)의 활약도 본격적으로 펼쳐지며 풍성한 전개를 이어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완벽한 아내 스페셜’은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되고 이어 3회 본방송이 10시에 전파를 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