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지성-신린아 재회, 김민석 손에 달렸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피고인' / 사진제공=SBS

‘피고인’ / 사진제공=SBS

‘피고인’ 지성의 딸 신린아를 구하기 위한 그의 간절한 탈주극이 예고된 가운데, 지성-신린아 부녀(父女)의 재회에 결정적 역할을 해낼 김민석을 향한 관심과 기대가 뜨겁다.

6일 방송될 ‘피고인’(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 정동윤) 13회에는 딸 하연(신린아)을 다시 만나기 위해 탈옥을 감행한 박정우(지성)의 고군분투가 스펙터클하게 그려진다. 또, 이와 더불어 박정우를 대신해 하연을 지키고 있는 이성규(김민석)와 차민호(엄기준)의 오른팔 김석(오승훈)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예고,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성규는 차민호의 지시로 하연을 납치한 유괴범이었으나 박정우의 도움을 받아 출소한 이후, 스스로의 행동을 뉘우치고 온 힘을 다해 하연을 지켜내고 있는 인물이다. 특히, 차민호가 하연을 건 내기를 제안한 순간부터, 박정우를 대신한 이성규의 책임감은 점점 막중해지고 있는 상황. 그 가운데, 정우가 찾아올 때까지 하연을 지키려는 이성규와 어떻게든 두 사람을 잡으려는 김석의 숨 막히는 추격전 현장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예고편에 미리 공개된 바 있듯 김석은 마침내 성규와 하연의 거처를 찾는데 성공, 두 사람을 잡기 위한 총공세에 나선다. 그러나 ‘올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정우와의 약속을 지키고자 죽기 살기로 도망치는 두 사람을 쫓는 일은 결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들의 추격전에 따라 정우와 하연의 재회 성사 여부가 판가름 나기에,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유일하게 믿을 수 있는 형 지성과 친동생만큼 소중해진 신린아를 위해 목숨을 건 질주를 펼칠 김민석의 이야기는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피고인’ 1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