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유주 “데뷔 전 집에서 노래 연습…동네서 유명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여자친구 유주 / 사진=Mnet '엠넷프레젠트 여자친구' 방송화면 캡처

여자친구 유주 / 사진=Mnet ‘엠넷프레젠트 여자친구’ 방송화면 캡처

여자친구 유주가 특별한 팬과의 만남을 전했다.

여자친구는 6일 정오 새 앨범 ‘디 어웨이크닝’의 발매를 30분 앞두고 Mnet ‘엠넷 프레전트 여자친구’를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이날 여자친구 유주는 “데뷔 전에 집에서 노래 연습을 엄청 했는데 옆집 사람들이 그걸 다 들었다. 동네에서 유명한 아이였다”고 밝혔다. 이어 유주는 “데뷔 후 어느 날 팬카페에 올라온 편지를 읽는데 ‘누나 동네에서 노래 연습하던 것 들었던 적이 있다’는 팬이 있었다”며 “소름 돋고 부끄럽고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2015년 1월 ‘유리구슬’을 가요계에 등장한 여자친구는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너 그리고 나’를 연이어 히트시키며 데뷔 2년 만에 정상급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타이틀곡 ‘핑거팁’은 펑키한 디스코 장르에 록 사운드를 가미한 노래로 ‘파워청순’에서 한층 성장한 ‘파워시크’로 콘셉트 변화를 시도한 것이 눈에 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