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조시 게드 “딸, 엠마 왓슨처럼 독립적으로 자라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V앱

V앱

‘미녀와 야수’ 조시 게드가 엠마 왓슨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6일 네이버 포털사이트 V앱 스팟라이브를 통해 영화 ‘미녀와 야수’(감독 빌 콘돈)에 출연한 엠마 왓슨·루크 에반스·조시 게드가 에릭남의 진행 아래 한국 팬들을 만났다.

이날 엠마 왓슨은 조시 게드를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꼽은 뒤 “너무 많이 웃었다. 에너지가 넘쳐서 촬영장에 같이 있으면 기분 좋게 촬영했다. 긍정적인 에너지를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시 게드와 루크 에반스는 극 중 캐릭터와 가장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인물로 엠마 왓슨을 꼽았다. 조시 게드는 “딸이 둘이 있는데 꼭 엠마와 벨처럼 자랐으면 좋겠다”면서 “겁이 없고 밝고 독립적이다. 언제든지 도전을 하는데 그런 점을 닮길 바란다”고 전했다.

‘미녀와 야수’는 저주에 걸려 야수가 된 왕자(댄 스티븐스)가 벨(엠마 왓슨)을 만나 진정한 사랑에 눈뜨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디즈니 르네상스를 열며 애니메이션의 역사를 다시 쓴 기념비적인 클래식 애니메이션을 라이브 액션으로 재탄생시켰다. ‘시카고’, ‘드림 걸즈’ 등을 연출한 빌 콘돈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셀렌 디온·아리아나 그란데·존 레전드 등이 OST에 참여했다. 오는 16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