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콘’, 멕시코·호주로 확대..전세계 5개 지역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CJ E&M

사진제공=CJ E&M

올해 지구 반대편 중남미와 오세아니아 지역에서도 한류의 모든 것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대표이사 김성수)은 2017년 북미, 아시아를 포함, 신규지역인 멕시코와 호주에서 한류 컨벤션 ‘케이콘(KCON)’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CJ E&M은 오는 17일과 18일 양일간 멕시코시티에서 열리는 ‘KCON 2017 Mexico’를 시작으로 5월 일본, 6월 뉴욕, 8월 LA, 9월 호주까지 케이콘을 확대해 전세계 K라이프스타일 영토 확장에 앞장선다.

지난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최초로 시작한 케이콘은 집객효과가 큰 케이팝 콘서트에 드라마, 영화와 같은 한국의 최신 콘텐츠를 접목시켜 해외 팬들에게 한류를 전파해온 대표적인 문화 컨벤션이다. CJ E&M은 올해 뷰티, 패션, 한식 등의 콘텐츠를 더욱 강화해, K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종합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정착시킨다는 목표다.

매년 규모를 확장해온 케이콘은 지난 6년간 북미, 아시아, 중동, 유럽 등지에서 35만명의 누적 관객수를 기록했으며,북미 지역의 경우 관람객의 68%가 15세~24세로 나타나 앞으로 한류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크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해 미국 경제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은 “현재 세계에서 한류만큼 성공한 대중문화를 찾기 힘들고, 그 중심에 케이콘이 있다”고 평가했다.

CJ E&M은 올해 북미, 아시아 지역에 이어 중남미와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최초로 케이콘을 추진한다. 3월 17일과 18일은 멕시코시티 아레나(Mexico City Arena)에서 ‘KCON 2017 Mexico’가 열리고, 이후 일본에서는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치바 마쿠하리 멧세((Makuhari Messe)에서 ‘KCON 2017 Japan’이 개최된다. 6월과 8월에는 세계 문화, 경제의 중심지 뉴욕과 LA로 자리를 옮겨 <KCON 2017 USA>가 축제의 열기를 이어간다. 6월 23일과 24일은 뉴욕 ‘푸르덴셜 센터(Prudential Center)’, 8월 18일부터 20일까지는 ‘LA 컨벤션센터(LA Convention Center)’에서 각각 북미 케이콘이 열리고, 9월에는 호주까지 확대 개최될 예정이다. CJ E&M은 문화이자 신성장동력으로 발돋움한 한류를 글로벌 산업화를 통한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시키는 동시에 한류의 신시장 개척을 본격화해 글로벌 기업들의 해외 파트너로서 인정받으며 K라이프스타일이 글로벌 주류 문화로 자리매김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는 전략이다.

올해 첫 케이콘 개최지인 멕시코는 중남미에서 브라질에 이어 2번째로 큰 경제대국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표한 자료(멕시코 콘텐츠시장 규모 및 전망, 2016)에 따르면 멕시코의 콘텐츠시장은 2018년까지 7.1%의 성장세를 통해 359억 7,200만 달러(한화 약 43조원)로 규모가 커질 전망으로, 10~30대 젊은층의 콘텐츠 소비가 꾸준히 증가해 중남미 한류 신시장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또 중국어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많이 통용되는 언어인 스페인어 사용 1위 국가로, 같은 언어권의 주변국가에 케이콘을 통한 문화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이틀 동안 멕시코에서 열리는 케이콘에는 1만석 규모의 공연을 비롯해 음식, 패션 등 현지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다양한 한국의 최신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낮에는 컨벤션장에서 한식체험, 케이팝 댄스 배우기, 한류 스타 팬미팅 등을 즐길 수 있고, 밤에는 방탄소년단, 에릭남, EXID, NCT127, 아스트로, 인피니트H, 몬스타X, 레드벨벳 등 인기 케이팝 가수들이 참여하는 콘서트가 팬들을 기다린다.

케이콘을 총괄하는 CJ E&M 신형관 음악콘텐츠부문장은 “이제 한류는 케이팝, 드라마, 영화를 넘어서 우리의 식문화, 라이프스타일로 뻗어 나가고 있다”며 “콘텐츠와 라이프스타일이 세계 문화를 선도하는 시대를 맞아 케이콘을 통해 K라이프스타일의 경쟁력을 키워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