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고소영, 현실 공감형 캐릭터로 열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고소영 /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소영 /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완벽한 아내’ 고소영이 시청자들의 입맛을 당기는 현실 공감형 캐릭터를 매력있게 그려내고 있다.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김정민)에서 고소영은 가족을 위해서 모든일도 척척 해내는 12년차 워킹맘 ‘센 언니’ 심재복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고소영은 남편하고 있을 때에는 억척스러운 아내의 모습으로, 아이들과 있을 때는 똑 소리 나는 엄마로, 일에 있어서는 열정 넘치는 프로의 모습으로 고군분투하는 현실적인 워킹맘이다. 여기에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 하는 강봉구(성준)와의 좌충우돌 호흡은 심재복을 더욱 유쾌한 인물로 만드는 대목.

고소영은 믿었던 남편이 바람 핀 것을 알고 불륜 상대 정나미(임세미)의 머리채를 잡아채는 모습과 동시에 그를 병원에 데리고 가는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2회 말미에 보여준 “꿇어”라고 표효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강한 사이다를 선사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오늘(6일) 방송되는 ‘완벽한 아내’ 3회에서는 심재복이 또 어떤 모습으로 사이다 같은 통쾌함을 선사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