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임박’ 이달의 소녀 1/3, 지상파 광고 돌입… “이례적”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달의 소녀 1/3 광고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이달의 소녀 1/3 광고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신인 그룹 이달의 소녀 첫 유닛 ‘이달의 소녀 1/3’의 정식 데뷔를 예고하는 TV 광고가 첫 전파를 탔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가 종료된 직후 ‘이달의 소녀 1/3’(희진, 현진, 하슬, 비비)의 티저 광고 영상이 안방극장을 통해 최초 공개됐다.

이번 지상파 TV 광고는 걸그룹 데뷔 프로모션으로서는 이례적인 방식. 매 앨범과 뮤직비디오를 해외에서 촬영해온 이달의 소녀가 광고를 통해 다시 한 번 데뷔 프로젝트의 규모를 가늠케 한 셈.

15초 분량으로 구성된 이번 광고 영상은 흰색 운동화 끈을 단단히 묶고 노란색 바통을 손에 쥔 채 달릴 준비를 마친 희진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끊고 힘차게 트랙 위를 뛰기 시작한 희진은 두 번째 주자 현진에게 바통을 건넸고, 이후 세 번째 주자 하슬과 마지막 주자 비비의 달리는 모습이 연이어 공개되며,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종반부에는 잠시 멈춰서 숨을 고르는 비비의 모습 위로 ‘이달의 소녀 1/3 Love & Live 2017. 3. DEBUT’라는 문구가 삽입되며, 데뷔 무대 공개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마치 이온음료 CF처럼 청량한 영상미와 ‘이달의 소녀 1/3’ 멤버들의 우월하고 청순미 넘치는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달의 소녀 1/3’은 지난해 10월 첫 번째 멤버를 시작으로 매달 새로운 멤버를 선보이며 독자적인 세계관을 구축하고 있는 신인 걸그룹 이달의 소녀의 새 유닛으로, 희진, 현진, 하슬, 비비가 ‘이달의 소녀 1/3’으로 이달 중 앨범 발매와 함께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