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위미디어그룹, KMH아경그룹과 손잡고 엔터사업 강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형석 작곡가 / 사진=텐아시아DB

김형석 작곡가 / 사진=텐아시아DB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키위미디어그룹(대표 정철웅)이 종합 미디어 그룹인 KMH아경그룹과 손잡고 엔터사업 강화에 나선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키위미디어그룹은 KMH아경그룹의 계열사인 아시아경제, 팍스넷을 대상으로 1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발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키위미디어그룹은 이번 CB 투자 유치를 통해 KMH아경그룹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미디어ž엔터테인먼트 사업 부문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최근 키위미디어그룹은 메인 투자 영화인 ‘범죄도시'(가제)를 지난달 27일 크랭크인하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으며, 장항준 감독의 영화 ‘기억의 밤’도 3월 크랭크인을 준비하고 있다. 배우 조진웅, 송승헌 주연의 투자 영화인 ‘대장 김창수’는 연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음악 부문에서는 지난해 11월 이효리의 영입을 시작으로 여성 싱어송라이터 와블, 힙합 레이블 싸이커델릭 레코즈와 계약을 체결해 멀티레이블 체제를 구축하는 등 다양한 엔터사업 분야에서의 확장을 꾀하고 있다.

또 태국 쇼디시(SHOW DC), 대만 에라그룹(ERA GROUP) 계열사인 ㈜알파뮤직(ALFA MUSIC)과의 아이돌 양성 사업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신한류 주력 시장으로 떠오르는 동남아에서의 한류 문화 확대에도 힘쓰고 있다.

키위미디어그룹 정철웅 대표는 “이번 KMH아경그룹의 투자 유치를 통해 양 그룹간에 엔터 부문의 시너지를 낼 것이라 기대한다”며 “향후 영화, 음반, 공연 등 다양한 연예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협업 가능한 활로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KMH 한찬수 대표 역시 “금번 키위미디어그룹 CB 투자는 양 그룹간의 전략적 제휴에 입각한 투자”임을 강조, “KMH아경그룹이 보유한 아시아경제, 팍스넷, 스포츠 투데이 등 다양한 언론 매체와 전문 영화 채널인 ‘엠플렉스’ 등 다방면의 창구를 통해 키위미디어그룹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