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백성현, 범인 도운 내부자였다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해영, 장혁, 백성현 / 사진=OCN '보이스' 캡처

이해영, 장혁, 백성현 / 사진=OCN ‘보이스’ 캡처

‘보이스’ 백성현이 범인을 도운 내부자로 드러났다.

5일 방송된 주말드라마 OCN ‘보이스’에서는 대식(백성현)을 수상하게 여기는 장경학(이해영)과 혼란스러워하는 진혁(장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경학은 진혁에게 대식이 수상하다고 말했고 반대로 대식은 진혁에게 장경학이 누군가와 통화하는 것을 엿들었다고 말하며 서로를 의심했다.

범인과 내통한 인물이 누구일지 궁금증이 모이는 가운데 모태구(김재욱)는 “내가 심어놓은 쥐새끼 잡으려면 아마 자기도 괴로울 거다”라고 말해 대식에 대한 의심을 키우게 만들었다.

이어 아버지의 병실을 찾은 대식의 모습이 그려졌고 그는 누군가와 통화 도중 “진혁이 형이 증거를 찾으면 연락을 준다고 몇 번을 말해. 진혁이 형은 건드리지 않기로 약속한 거다”라고 말해 그가 범인과 내통한 내부자였음이 드러났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