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유지니, 또 혹평 박진영 “의지나 열정 약해”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유지니 / 사진=SBS 'K팝스타6' 캡처

유지니 / 사진=SBS ‘K팝스타6’ 캡처

‘K팝스타6’ 유지니가 또다시 혹평을 들었다.

5일 방송된 SBS ‘K팝스타 시즌6-더 라스트 찬스'(이하 K팝스타6)에서는 TOP10 경연의 나머지 무대와 TOP8 결정전이 그려졌다.

이날 유지니는 이하이의 ‘로즈’를 선곡해 지난 무대에 이어 또 한번 가요에 도전했다.

유희열은 무대를 끝낸 유지니에게 “장단점이 교차했던 무대였다. 끝음 처리는 가르쳐서 되는 문제가 아닌데 그 부분을 잘한다. 노래하는 기술은 최고다”라면서도 “아무래도 경험 부족으로 오는 흔들림이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양현석은 “유지니 양을 볼때마다 언니 유제이 양이 떠오른다. 좋은 점도 닮아 있지만, 안 좋은 점도 닮아 있다. 매 라운드를 거쳐가며 일종의 한계가 보이기 시작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진영은 “가수라는 길에 대한 의지나 열정이 지금 나와 있는 참가자들 중에 가장 약한 것 같다. 더 어린 친구들도 있는데 자기 꿈을 정확하게 알고 있는 반면 유지니는 경험이 제일 없고, 아직 준비가 안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