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너무합니다’ 재희, 악몽 꾼 엄정화 위로 “내가 있잖아요”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엄정화, 재희 / 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캡처

엄정화, 재희 / 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캡처

‘당신은 너무합니다’ 재희가 엄정화를 다정하게 위로했다.

5일 방송된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는 유지나(엄정화)와 정해당(구혜선)을 데리고 여행에 나선 조성택(재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지나는 새벽에 잠을 자던 중 악몽을 꿨다. 유지나는 소리 지르며 잠에서 깨어났고 숨을 거칠게 내쉬었다.

이를 들은 조성택은 유지나를 안아주며 “괜찮아요? 숨 편하게 쉬어요. 내가 있잖아요”라고 위로했다.

이어 그는 유지나의 손을 잡고는 “손만 잡아도 이렇게 떨면서 여자로서 끝났다는 게 말이 돼요?”라고 말해 유지나를 설레게 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