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 이유리에 “너, 나 왜 잘랐냐?”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류수영, 이유리 /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캡처

류수영, 이유리 /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와 류수영이 불꽃 튀는 설전을 벌였다.

5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방송 녹화 중 마주한 차정환(류수영)과 변혜영(이유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환은 과거 혜영에게 차인 과거를 회상하며 분노했다. 이에 정환은 혜영과 방송 도중 이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살벌하게 반론하며 감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촬영이 끝난 뒤 대기실에서 만났고 정환은 혜영에 “우리 몇년 만이지? 8년 만인가? 내가 그날 이후로 널 얼마나 찾았는 줄 아냐”며 “너 그때 나 왜 잘랐냐?”고 물었다.

그러자 혜영은 “기억 안 난다. 너무 옛날 일이라 모르겠다”고 발뺌하며 “8년 전 일을 지금와서 궁금해하면 어쩌자는 거냐”고 분노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