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패’ 하니 “엄마와 3년 안에 뜨기로 약속”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하니, 안정환 / 사진=SBS '꽃놀이패' 캡처

하니, 안정환 / 사진=SBS ‘꽃놀이패’ 캡처

‘꽃놀이패’ EXID 하니가 역주행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하니는 5일 방송된 SBS ‘꽃놀이패’에서 안정환과 흙길 여행길에 올랐다.

이날 하니는 안정환과 흙길 식당으로 이동하던 중 ‘위아래’ 역주행 비화를 들려줬다.

그는 “부모님 반대가 정말 심했다. 특히 엄마가 반대를 많이 했는데 3년 안에 뜨는 조건으로 데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위아래’가 3년 되기 직전에 떴다. 온몸에 소름이 돋더라. 그때 엄마한테 인정받을 수 있다는 사실이 정말 기뻤다”고 당시의 벅찬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하니는 “요즘 식당에 가면 부모님이 일부러 ‘하니야’라고 부르신다. 자랑하고 싶으신가 보다. 뿌듯하다”며 웃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